지니국어논술학원은 기본에 충실합니다.

서울 주요대학 의대, 고소득층 학생 비율 55%
  • 한성환 기자
  • 승인 2018.10.19
  • 댓글 0

 


 

 
"기울어진 운동장인 교육 현실을 반영"
김해영 의원(비람교육신문 DB)

서울 소재 주요 의과대학 재학생 중 55%가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9ㆍ10분위 학생인 것으로 나타났다.

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(부산 연제·교육위)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‘2018년 전국 대학교 의학계열 학생 소득분위 현황’자료에 따르면, 서울 주요대학에 재학 중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9, 10분위 학생이 1,843명 중 1,012명(55%)으로 집계됐다.

2018년 1학기 기준으로 한국장학재단에서 운영하는 국가장학금, 학자금대출 등 사업을 신청한 서울 주요대학 의대 학생은 전체 재학생 5,546명 중 1,843명(33%)이다.

2018년 1학기, 서울 주요대학 대학 학생 소득분위를 분위별로 보면 1,843명 중 △기초생활수급자 29명(2%) △차상위 계층 33명(2%) △1분위 121명(7%) △2분위 96명(5%) △3분위 72명(4%) △4분위 96명(5%) △5분위 37명(2%) △6분위 57명(3%) △7분위 92명(5%) △8분위 198명(11%) △9분위 311명(17%) △10분위 701명(38%)으로 나타났다.

2018년 의학계열의 연 평균등록금은 963만원이며, 국공립대학은 775만원, 사립대학은 1,037만원으로 조사됐다.

김해영 의원은 “의과대학에 재학하고 있는 학생들의 대다수가 고소득층의 자녀라는 것이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인 교육 현실을 반영한 것”이라 지적했다.

김해영의원실 제공
김해영의원실 제공

 

 


<지니학원>



XE Login